즐겨찾기

최근게시물

자료실
     단군朝鮮연구회
     자료실
     연구회갤러리
자료실
HOME > 자료실 > 자료실
총 게시물 51건, 최근 1 건
   
겨울에도 씨를뿌리는 사람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012-06-19 (화) 10:50 조회 : 3792

 
 
메일 하단의 [표시하기] 클릭후 보세요
 
1. 겨울에도 씨를 뿌리는 사람
 
이런 사람이 있습니다. 54살입니다.
가정이 없습니다. 결혼도 하지 않아 독신입니다.
자녀도 없고 부모도 없고 친척도 없습니다.
공부도 하지 못 하였습니다.
중국집에 취직하여 오토바이를 타고
자장면 배달하는 배달원입니다.

한달에 70만원 받는 것이 전부입니다.
재산이 없어 겨우 한명 누우면 꽉 차는 쪽방에서
혼자 잠만 자고 있습니다.

이 분을 계절로 말하면
봄 일까요? 여름일까요? 가을일까요? 겨울입니다.

말할 것도 없이 겨울입니다. 인생의 겨울입니다.
그의 이름은 김우수 입니다.

지난 9 23일 중국집에서 자장면 우동을 배달하던 중
승용차와 충돌하며 병원에서 실려 갔습니다.
25일 만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런데 이 명박 대통령과
김 윤옥 여사가 조문을 갔습니다.
나경원등 정계 거물들이
그의 장례에 참여 하였습니다.

그의 죽음이 왜 온 국민의 관심을 끌었을까요?
이유가 있었습니다.

그렇게 살면서도 매월 5만원-10만원을
어린이 재단을 통하여
소년소녀 가장을 도왔습니다.
2006년부터 쉬지 않았습니다.
 
보험 4000만원짜리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가 죽으면
그 돈을 타서 어린이를 돕게 하였습니다.
어린이 재단 후원회장 최불암이 상주 역활을 맡아
장례를 주도 하였습니다.
그의 영정 앞에는 그에게 도움을 받은
아이들이 애도하는 편지가 쌓였습니다.
희망을 가지고 당당하게 살라고 항상 격려하여 주시던
아저씨를 가슴에 묻고 평생 살아가겠습니다.”

대통령 영부인 김윤옥 여사가 영정 앞에서 말했습니다.
기부나 봉사는 돈이 있다고 하는 것이 아닌 것 같습니다.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보살펴 드리십시다.”
 
이명박 대통령도 고인 앞에서 말했습니다.
고인은 가진 것을 나눔으로써 그것이 더욱 커지고
누군가에게 큰 힘이 될 수 있다는 진정한 나눔의 삶을
실천으로 보여 주었다.”
그가 그렇게 죽은 후
어린이 재단 홈페이지에는 기부가 꼬리를 이었습니다.

댓글은 이런 것들이었습니다.
천사 중국집 배달원 아저씨의 뜻을 이어
기부를 시작하겠습니다."

인생의 겨울에 이렇게 많은 씨를 꾸준히 뿌리고 나니
아름다운 마침이 되었습니다.

김우수씨는 겨울에도 씨를 뿌리는 사람이었습니다.
 
2. 건강의 겨울에도 씨를 뿌리는 사람.
 
김영하 목사가 쓴 책 <하늘을 담는 사람들> 속에
나오는 감동스러운 이야기입니다. 86세 할아버지는
아침마다 일찍 일어납니다. 자기가 스스로 수프를 만듭니다.
20 km 떨어진 아내 묘를 매일 아침 찾아갑니다.
바이올린과 수프를 가지고 갑니다.
 
수프를 아내 묘 앞에 놓고 바이올린 연주를 하고
묘를 어루만집니다.
그리고 아내를 목메어 부릅니다. 그리고 돌아옵니다.
이렇게 56살부터 30년간 하루도 빠지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이유를 물었습니다.

"아내가 세상을 떠날 때 그렇게 하여 주기로
약속하였기 때문입니다."

이 할아버지는 한번 한다고 한 것은
죽기까지 지키겠다고 말했습니다.

아무리 86세가 되었어도 그렇게 합니다.
이것이 건강의 비결이 되었습니다.

슬픔을 이기는 길이 되었습니다.
건강의 겨울에도 씨를 뿌려야 합니다.

몸이 편할수록 건강은 나빠집니다.
두 다리가 의사입니다.
 
3.. 나이의 겨울에도 씨를 뿌리는 사람.

소년기가 인생의 봄이라면
청년기는 인생의 여름입니다.

장년기는 열매를 따먹은 인생의 가을입니다.

노년기는 인생의 겨울입니다.

세계 역사상 최대 업적의 35% 60-70대에 의하여

성취되었다는 통계가 있습니다.

그리고 23% 70-80세 사람에 의하여 완성되었습니다.

그리고 6% 80대 인물에 의하여 성취되었습니다.

결국 역사적 업적의 64% 60세 이상의 인물들에 의하여

성취되었다는 것은 놀라운 것입니다.

일을 즐기는 사람들을 보면 나이와 관계가 없습니다.

나이의 겨울에도 우리는 씨를 뿌려야 합니다.
세계적으로 사진을 중심으로 기사를
작성하는 잡지가 둘 있습니다.

national geographic life 지입니다.

얼마 전에 라이프지에 실린 사진입니다.

공항 대합실에 아주 가난하게 보이는
 할아버지 할머니가

앉아서 비스킷을 먹는 장면입니다.

가난하기에 비싼 음식을 주문하지 못 하였습니다.

비스킷과 차를 하나씩 주문하였습니다.

그리고 비스킷 반을 잘라 할아버지가 먹었습니다.

그리고 틀니를 빼어 닦아서 할머니에게 주었습니다.

할머니가 그 틀니를 끼고 나머지 반을
먹는 장면의 사진입니다.
너무나 가난하여 따로따로 틀 이를 하지
못하고 하나를

가지고 교대로 사용하는 장면입니다.
비스킷도 하나요,

차도 한 잔이요, 틀니도 한개요, 몸도 하나요,

생각도 하나요, 모두가 하나였습니다.
이런 뜨거운 사랑으로 겨울에도 씨를 뿌려야 합니다.
 
 




   

총 게시물 51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1  고대조선(古代朝鮮)은 언제 누구서 부터인가? 운영자 06-20 3 0
50  단군‘곤(鯀)’의 명칭 운영자 06-14 12 0
49  鯀=gun의 명칭은 관직(官職)인 ‘대감(大監)’의 직책에… 운영자 06-10 25 0
48  단군 곤(鯀:g&#468;n)이 환(鰥)이고, 환(鰥) 은 칸(… 운영자 05-18 45 0
47  최초의 아비‘父’字가 나오는 동기(제2강) 운영자 02-12 142 0
46  최초의 아비‘父’字가 나오는 동기 운영자 02-04 158 0
45  東方 民族의 역사에는 ‘배달朝鮮’과 ‘단군朝鮮’이 바로 古朝… 운영자 01-21 168 0
44  동방인(東方人)의 뿌리 운영자 10-17 275 0
43  단군조선(單鯀朝鮮)의 12州 와 기독교의 12支派 운영자 09-24 310 0
42  단군朝鮮과 鮮卑族과의 관계 운영자 09-14 296 0
41  8월달을 ‘인류 화합의 달‘로 정할 것을 제안. 운영자 08-19 314 0
40  심각한 혼돈의 시대를 어떻게 할 것인가? 운영자 02-28 539 0
39  동방의 등불이 켜지는 날! 운영자 04-08 4772 0
38  홍씨가 탄생한지역 운영자 02-17 4545 0
37  좋은 생각 운영자 12-30 4190 0
36  이것도 수정을 해드렸습니다. 무위 05-19 4187 0
35  여기도 수정하셔야 할 건데요. 무위 05-19 4343 0
34  네이버 사이트 수정완료 +1 무위 05-19 4553 0
33  본 단체회원으로 가입하시고자하는 분들을 위해 회원가입서를 올… +2 운영자 04-29 3974 0
32  단체명칭과 정관과 정면 배달의 'BIMK'를 'BJMK… 운영자 04-29 3295 0
31  국조 (國祖)와 조국(祖國) 운영자 12-17 3024 0
30  금문속의 상고 시대 삼황오제(三皇五帝)와 단군 운영자 10-06 4049 0
29  한민족역사 1만년설과 단군기원설 운영자 07-25 3803 0
28  삼국유사의 재 해석 운영자 05-17 3296 0
27  잘못 알려지고 있는 상고사(2) 운영자 05-01 3593 0
26  잘못 알려지고 있는 상고사(1) 운영자 05-01 3388 0
25  종묘사직 제례행사에 대하여 운영자 03-22 3356 0
24  東方의 뿌리는 古朝鮮으로부터 저자 강연회 운영자 01-18 3380 0
23  東方의 뿌리는 古朝鮮으로 부터 (출판소식) 운영자 12-30 3343 0
22  손석희의 시선집중 이덕일"동북아역사재단 국민세금으로 동북공… snowman 10-03 3434 1
21  社稷祭禮 행사에 참여하면서... 운영자 09-16 4009 0
20  단군이라는 이름으로는 아니겠지만 .... 운영자 08-28 3345 0
19  겨울에도 씨를뿌리는 사람 운영자 06-19 3793 0
18  두 번 솟는 눈물, 글자도 자기 것이라는데... 운영자 05-29 3702 0
17  종묘사직 제례행사에 대하여 운영자 03-27 3797 0
16  한국이 세계 최초인 것들 운영자 03-15 4624 0
15  고대 朝鮮의 역사와 단군과의 관계 운영자 03-07 3439 0
14  참고 말씀에 덧부쳐 운영자 02-26 3870 0
13  38선을 관광지로 운영자 02-26 3556 0
12  e-뉴스레터 운영자 02-24 3295 0
 1  2  맨끝
단군朝鮮연구회 소개 이용약관 개인 정보 취급방침 책임의 한계와 법적고지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

찾아오시는 길

Copyright ⓒ 2012 단군朝鮮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주소 : 서울 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353-1 서교타워 704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