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근게시물

자료실
     단군朝鮮연구회
     자료실
     연구회갤러리
자료실
HOME > 자료실 > 자료실
총 게시물 39건, 최근 0 건
   
종묘사직 제례행사에 대하여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012-03-27 (화) 16:36 조회 : 3101
 
종묘사직제례(宗廟社稷祭禮)행사에 대하여

종묘사직제례(宗廟社稷祭禮)행사는 고대 조선 역사단계 시대와 관련이 많다고 할 수 있겠다. 선대조(先代祖)들은 예로부터 자연의 이치를 터득, 그 자연에서 불러지는 명칭을 자손들에게 명명(命名)하였고, 자손들에게는 예(禮)를 가르쳐 조상들에게 제(祭)를 올려 조상을 섬기게 하였던 일들을 청동기(靑銅器)에 주조(鑄造) 명문(靑銅器名文)으로 남겨(무덤)놓았던 것이기에 그 자료를 기준으로 밝혀지고 있다. 즉 조관철새들이 제일먼저 봄에 날아오는 것을보고 농사를 짓고 자연변화를 보면서 역법도 알아내고, 날아다니는 새를 가지고 계절을 말하였다.
여자들이 누에치고 아이 낳는 것을 보며 이 모든 것을 자연에서 발견한다.
구름, 불, 물, 용 등을 관직의 명칭으로 지었고, 동물을 족(族)씨로 새를 관명(冠名)의 이름으로 하였기 때문에 그 후예들은 그것을 족칭(族稱)으로 삼았다.

고대조선의 역사단계에서 제례의 시작은 역사를 만든 삼신례(參神禮)로 부터 시작 된다.
삼신에 의해 人文이 개벽 되었고, 三神의禮가 人道의 시작이고, 사람을 바르게 태어나게 하기 때문에 ‘점지’해 주는 신으로 모시는 것으로 土神, 稷神이 천신을 함께 모시고 사는 집(集)으로 상형문자로도 형성되고  ‘祭’字도 형성된다.
 
사직신(社稷神:柱山氏) : 농사일을 맡은 벼슬자리이며, 하늘의 일을 관장하는 신(神:司理天事)으로 주(柱)씨의 씨칭(氏稱)이며 풍년제(豊年祭)를 받는 신이며,  한 해 동안 풍년과 안녕을 기원하는 帝王들이 매년 한차례  남정중(南正重:社稷神)을 사천(司天)의 神으로 봉하여 매년5월에 공제(公祭)로 받들어 지냈던 것이다.
중국 하(夏)나라 이전부터 역대 帝王들에 의해 풍년제를 받은 사직(社稷)신이다.
 
삼신례(參神禮) : 역사를 만든 삼신에게 제(祭)를 제일 먼저지내고 그분들의 뜻을 따라 잔을
                       3번 올린다.
례(禮) : 성규율(性規律)과 사회규율(社會規律)로서 性의 규율을 찾아 아버지에게 배운다.

종묘(宗廟) : 종묘는 古代 朝鮮의‘朝’字가 나오면서 종'묘(廟)字'가 나온다.

현재의 종묘제례는 조선왕조 역대 왕과 왕비의 신위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는 의식이다.
종묘제례는 중요 무형문제로서 제56호로 등재 되어있고, 1995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록 되었다.
사직단(社稷壇)은 태조 이성계가 한양 천도시 경복궁 왼쪽은 종묘, 오른쪽은 사직을 조성하였는데 중국의 본을 따랐다 한다.
조선시대는 명맥이 끊어졌다가 대한제국 선포와 함께 부활된 셈이라고, 일제강점기에 망가졌다가 공원으로 하면서 수영장과 도서관이 들어서 있다.
 
 

   
문제점 제기 : 하늘과 땅에, 그리고 곡신(穀神)에게 제를 올려, 나라의 국운안녕과, 민생들이먹고 사는 풍작을 기원하는 사직단은 태조 이성계가 한양 천도시 사직단을 세웠다 하여 李氏家 의 전용물인양 생각하면 큰 착오라 할 수 있다.
백성이 없는 나라는 있을 수 없고, 백성이 없는 왕이 존재 할 수 있겠는가?
태조 이성계가 혼자 잘 되자고 사직단을 세우지는 않았을 터, 사직단은 위에서 밝혔듯이
‘사직(社稷)’이라는 의미를 깊이 새겨야 될 것이며, 유구한 역사를 지니고 있는 매우 신성시해야 될 장소가 현재로는 모든 여건이 어지럽혀 지고 있는 상황에 있기에 국민모두의 관심과 정성이 담겨져야 된다고 본다.
고대조선 역사단계(약4700년전)에서부터 행하였던 일을, 약 500여년 전에 태조 이성계의‘李氏家’에 의해 세워졌으니 ‘李氏家’에서만 사직제례행사(社稷祭禮行祀)를 지내야 된다는 것은 다른 모든 성씨들의 무력함과, ‘동방예의지국(東方禮義之國)’이라는 나라의 무관심이라 할 수 있겠다.   
 
2012년 3월 29일(목)홍혜수


   

총 게시물 3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9  동방의 등불이 켜지는 날! 운영자 04-08 3937 0
38  홍씨가 탄생한지역 운영자 02-17 3724 0
37  좋은 생각 운영자 12-30 3229 0
36  이것도 수정을 해드렸습니다. 무위 05-19 3378 0
35  여기도 수정하셔야 할 건데요. 무위 05-19 3416 0
34  네이버 사이트 수정완료 +1 무위 05-19 3901 0
33  본 단체회원으로 가입하시고자하는 분들을 위해 회원가입서를 올… +2 운영자 04-29 3286 0
32  단체명칭과 정관과 정면 배달의 'BIMK'를 'BJMK… 운영자 04-29 2604 0
31  국조 (國祖)와 조국(祖國) 운영자 12-17 2332 0
30  금문속의 상고 시대 삼황오제(三皇五帝)와 단군 운영자 10-06 3337 0
29  한민족역사 1만년설과 단군기원설 운영자 07-25 3049 0
28  삼국유사의 재 해석 운영자 05-17 2624 0
27  잘못 알려지고 있는 상고사(2) 운영자 05-01 2557 0
26  잘못 알려지고 있는 상고사(1) 운영자 05-01 2661 0
25  종묘사직 제례행사에 대하여 운영자 03-22 2665 0
24  東方의 뿌리는 古朝鮮으로부터 저자 강연회 운영자 01-18 2677 0
23  東方의 뿌리는 古朝鮮으로 부터 (출판소식) 운영자 12-30 2640 0
22  손석희의 시선집중 이덕일"동북아역사재단 국민세금으로 동북공… snowman 10-03 2781 1
21  社稷祭禮 행사에 참여하면서... 운영자 09-16 3141 0
20  단군이라는 이름으로는 아니겠지만 .... 운영자 08-28 2657 0
19  겨울에도 씨를뿌리는 사람 운영자 06-19 2907 0
18  두 번 솟는 눈물, 글자도 자기 것이라는데... 운영자 05-29 2983 0
17  종묘사직 제례행사에 대하여 운영자 03-27 3102 0
16  한국이 세계 최초인 것들 운영자 03-15 3603 0
15  고대 朝鮮의 역사와 단군과의 관계 운영자 03-07 2749 0
14  참고 말씀에 덧부쳐 운영자 02-26 2707 0
13  38선을 관광지로 운영자 02-26 2853 0
12  e-뉴스레터 운영자 02-24 2574 0
11  누가 이 땅의 주인인가? 운영자 02-21 2858 0
10  재54회 현충일 행사를 보고 운영자 02-18 2638 0
9  배달겨레민족의 힘으로 평화통일 이룩하자 운영자 02-16 2605 0
8  ㅡ낭독문ㅡ자랑스러운 우리의 호주제를 세계화 시킵시다 운영자 02-14 2747 0
7  대선 주자들께 바라는 마음 운영자 02-13 2455 0
6  보도자료 운영자 02-13 2718 0
5  33인의 평화 선언서 운영자 02-08 2611 0
4  국민제안(2009년 정부에 제안) 운영자 02-06 2640 0
3  한반도 평화정책의 해법과 한민족 선열역사관 건립의 필요성( 20… 운영자 02-05 2811 0
2  용산 미군기지에 '배달조선민족 선열역사관'건립의 필… 운영자 02-04 3010 0
1  교과서 수정안 운영자 01-20 3339 0
단군朝鮮연구회 소개 이용약관 개인 정보 취급방침 책임의 한계와 법적고지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

찾아오시는 길

Copyright ⓒ 2012 단군朝鮮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주소 : 서울 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353-1 서교타워 704호